skip to Main Content

씰의 유래

1904년 덴마크인이었던 ‘아이나르 홀뵐'(Einar Holbøll)의 “성탄전 기간에 작은 그림을 팔아보면 어떨까?”라는 작은 아이디어로 탄생한 크리스마스 씰은 미국을 넘어서 전 유럽에서 큰 이기를 냈다. 또한 아시아, 아프리카에서도 널리 퍼졌으며 한국에서는 셔우드 홀이라는 사람이 최초로 판매를 시작했습니다.

많은 사람들의 추억과 함께 한 씰이며 그 추억을 현재까지 이어오며 현재에도 남아있는 결핵환자들을 돕기위한 한 방안으로 웹씰이 운영되기 시작했습니다.

This Post Has 0 Comments

답글 남기기

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필드는 *로 표시됩니다

Back To Top